작성자 : cw4196

내가 들었던 칭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? - 네가 좋아하는 것을 해라 (feat. 기술쌤)

제 기억에 가장 오래 각인되어 있는 칭찬을 골라보니, 진로에 대해서 이제 막 고민하기 시작했을 중학교 1학년 시절에 기술 과목 선생님의 칭찬어린 조언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아 있네요.그 당시 저는 공부는 뒷전이오. 좋아하는 것들만 주구장창 하려하던 질풍노도의 시절을 겪고 있을때였지요 ㅎ 그렇게 좋아하는것만 쫓다보니 어느새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을 하고 있더라구요. 뭐 지금의 청소년들도 같은 시기를 겪고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... ㅎ 하여튼, 그렇게 게임을 하다가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고 있던 7살 터울의 친척 형을 통해 개발이라는 신세계를 발견하게 되었지요. 내가 생각하는대로 만들어진 것을 누군가가 만지고 가지고 논다?!그와 동시에 어린 나이에 장난감 그 이상의 것에 눈을 떠버렸다죠.내가 하고 있는 게임을 내가 직접 만들어 보겠어!그렇게 컴퓨터를 즐겨하며 게임도 즐기고, 개발도 즐기고, 조립도 즐기고, 분해도 즐기고... 여기서도 좋아하는 것만 하는 취향이 보이는군요.. ㅠ 그러다 중학교 1학년 대전에서 서울로 전학을 왔던 저는 3개월 간 학교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해 거의 혼자있는 시간이 더 컸던터라, 제가 좋아하는 것에 더욱 매진...

로딩중... 초 뒤 페이지로 이동됩니다.

작성자 : cw4196

내가 들었던 칭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? - 네가 좋아하는 것을 해라 (feat. 기술쌤)

제 기억에 가장 오래 각인되어 있는 칭찬을 골라보니, 진로에 대해서 이제 막 고민하기 시작했을 중학교 1학년 시절에 기술 과목 선생님의 칭찬어린 조언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아 있네요.그 당시 저는 공부는 뒷전이오. 좋아하는 것들만 주구장창 하려하던 질풍노도의 시절을 겪고 있을때였지요 ㅎ 그렇게 좋아하는것만 쫓다보니 어느새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을 하고 있더라구요. 뭐 지금의 청소년들도 같은 시기를 겪고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... ㅎ 하여튼, 그렇게 게임을 하다가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고 있던 7살 터울의 친척 형을 통해 개발이라는 신세계를 발견하게 되었지요. 내가 생각하는대로 만들어진 것을 누군가가 만지고 가지고 논다?!그와 동시에 어린 나이에 장난감 그 이상의 것에 눈을 떠버렸다죠.내가 하고 있는 게임을 내가 직접 만들어 보겠어!그렇게 컴퓨터를 즐겨하며 게임도 즐기고, 개발도 즐기고, 조립도 즐기고, 분해도 즐기고... 여기서도 좋아하는 것만 하는 취향이 보이는군요.. ㅠ 그러다 중학교 1학년 대전에서 서울로 전학을 왔던 저는 3개월 간 학교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해 거의 혼자있는 시간이 더 컸던터라, 제가 좋아하는 것에 더욱 매진...

로딩중... 초 뒤 페이지로 이동됩니다.

작성자 : cw4196

내가 들었던 칭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? - 네가 좋아하는 것을 해라 (feat. 기술쌤)

제 기억에 가장 오래 각인되어 있는 칭찬을 골라보니, 진로에 대해서 이제 막 고민하기 시작했을 중학교 1학년 시절에 기술 과목 선생님의 칭찬어린 조언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아 있네요.그 당시 저는 공부는 뒷전이오. 좋아하는 것들만 주구장창 하려하던 질풍노도의 시절을 겪고 있을때였지요 ㅎ 그렇게 좋아하는것만 쫓다보니 어느새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을 하고 있더라구요. 뭐 지금의 청소년들도 같은 시기를 겪고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... ㅎ 하여튼, 그렇게 게임을 하다가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고 있던 7살 터울의 친척 형을 통해 개발이라는 신세계를 발견하게 되었지요. 내가 생각하는대로 만들어진 것을 누군가가 만지고 가지고 논다?!그와 동시에 어린 나이에 장난감 그 이상의 것에 눈을 떠버렸다죠.내가 하고 있는 게임을 내가 직접 만들어 보겠어!그렇게 컴퓨터를 즐겨하며 게임도 즐기고, 개발도 즐기고, 조립도 즐기고, 분해도 즐기고... 여기서도 좋아하는 것만 하는 취향이 보이는군요.. ㅠ 그러다 중학교 1학년 대전에서 서울로 전학을 왔던 저는 3개월 간 학교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해 거의 혼자있는 시간이 더 컸던터라, 제가 좋아하는 것에 더욱 매진...

로딩중... 초 뒤 페이지로 이동됩니다.

작성자 : cw4196

내가 들었던 칭찬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? - 네가 좋아하는 것을 해라 (feat. 기술쌤)

제 기억에 가장 오래 각인되어 있는 칭찬을 골라보니, 진로에 대해서 이제 막 고민하기 시작했을 중학교 1학년 시절에 기술 과목 선생님의 칭찬어린 조언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아 있네요.그 당시 저는 공부는 뒷전이오. 좋아하는 것들만 주구장창 하려하던 질풍노도의 시절을 겪고 있을때였지요 ㅎ 그렇게 좋아하는것만 쫓다보니 어느새 컴퓨터 앞에 앉아 게임을 하고 있더라구요. 뭐 지금의 청소년들도 같은 시기를 겪고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... ㅎ 하여튼, 그렇게 게임을 하다가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고 있던 7살 터울의 친척 형을 통해 개발이라는 신세계를 발견하게 되었지요. 내가 생각하는대로 만들어진 것을 누군가가 만지고 가지고 논다?!그와 동시에 어린 나이에 장난감 그 이상의 것에 눈을 떠버렸다죠.내가 하고 있는 게임을 내가 직접 만들어 보겠어!그렇게 컴퓨터를 즐겨하며 게임도 즐기고, 개발도 즐기고, 조립도 즐기고, 분해도 즐기고... 여기서도 좋아하는 것만 하는 취향이 보이는군요.. ㅠ 그러다 중학교 1학년 대전에서 서울로 전학을 왔던 저는 3개월 간 학교에 적응을 잘 하지 못해 거의 혼자있는 시간이 더 컸던터라, 제가 좋아하는 것에 더욱 매진...

로딩중... 초 뒤 페이지로 이동됩니다.